김현미 "분양가 상한제 시행령 준비 중…전매제한 확대 검토"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7.12 1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현미 "분양가 상한제 시행령 준비 중…전매제한 확대 검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민간택지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와 관련해 "실효성 있는 시행령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2014년, 2015년에 규제를 완화하며 요건을 많이 풀어 분양가 상한제가 민간택지에 있어서 무의미한 상태가 됐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민간택지에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할 경우 당첨된 사람들이 로또 효과를 누리는 등 부작용이 있다'는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의 지적에 "최초 분양자에게 막대한 차익을 주지 않느냐는 걱정은 전매제한을 좀 더 길게 한다든가 해 보완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김 장관은 "역으로 분양가 상한제를 할 때 최초 분양자가 '로또'였다고 한다면 상한제를 안 할 때 그 이익은 누가 갖고 가는 것이었는지 의구심도 제기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장관은 "걱정 안 하시게 준비하겠다"며 "오랫동안 고민했는데 이제는 때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장관은 그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민간택지 아파트 분양가 상한제와 관련해 "검토할 때가 됐다. 대상과 시기, 방법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