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로서 미안"…'성폭행 혐의' 강지환, 피해 여성들에 사과

SBS 뉴스

작성 2019.07.12 15: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빠로서 미안"…성폭행 혐의 강지환, 피해 여성들에 사과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 한 혐의에 휩싸인 배우 강지환이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강지환은 12일 오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출석했다.

지난 9일 밤 10시께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던 강지환은 이틀간의 유치장 입감 끝에 이날 처음 언론 앞에 섰다.

법원으로 가기 위해 경찰서에서 나온 강지환은 검정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렸고 수갑을 찬 손목 역시 가린 상태였다. 그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들을 묵묵부답으로 지나가 차량에 몸을 실었다.

이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원에서 나온 강지환은 또 다시 취재진을 뚫고 아무 말 없이 지나가려 했지만, 이번에는 직접 입을 열었다.
이미지
그는 "동생들(피해자들)이 제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통해 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 이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미안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러분께 심려 끼쳐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자신의 메이크업과 헤어를 담당하는 여성 스태프 A씨, B씨와 자택에서 술을 마신 후,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드라마 스태프, 소속사 직원 등과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A씨, B씨와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가 지인에게 신고해달라고 부탁한 메시지를 토대로 출동해 같은 날 밤 10시 50분께 강지환은 긴급체포했다. 이후 경찰조사에서 강지환은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이 나는데 그다음은 기억이 없다"며 혐의에 대해 기억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피해 강지환에게 준강간 혐의 등을 적용해 지난 1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강지환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 결정될 전망이다.

[사진=백승철 기자]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