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강지환 "피해자 기사 댓글에 상처 미안…심려 끼쳐 죄송"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7.12 14:46 수정 2019.07.15 10: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12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강 씨는 이날 오후 11시 40분쯤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와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피해자들이 제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통해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며 "이런 상황을 겪게 한 데 대해 미안하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앞서 오전 10시쯤 수감돼 있던 경기 분당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법원으로 향할 때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강 씨는 지난 9일 A 씨와 B 씨 등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형법상 준강간 등)를 받습니다.

그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A 씨 등과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A 씨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같은 날 오후 10시 50분쯤 강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강 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저녁께 결정될 전망입니다.

구속 기로에 놓인 강지환의 한 마디,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박동률 ,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