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우리 국민 '일본 호감도' 12%"…1991년 이래 28년 만에 최저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7.12 1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갤럽 "우리 국민 일본 호감도 12%"…1991년 이래 28년 만에 최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속에 일본에 대한 호감도가 10%대 초반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습니다.

한국갤럽이 지난 9∼11일 전국 성인 1천5명을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3.1%포인트) '일본에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12%로 1991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본에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비율은 77%였고, 10%는 의견을 유보했습니다.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1991년(38%) 이후 조사에서 부침을 거듭했습니다.

한일 월드컵 공동 개최 이듬해인 2003년에는 35%를 기록했고, 일본 시마네현 '독도의 날' 제정 조례안이 통과된 2005년에는 20%로 떨어졌습니다.

2011년 일본 대지진 발생 직후 조사에서는 41%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2015년 광복 70주년 삼일절을 며칠 앞둔 시점 조사에서는 일본 호감도(17%)로 처음으로 20%를 밑돌았고, 이번 조사에서는 더욱 떨어졌습니다.

'일본 사람에게 호감이 간다'(41%)와 '호감이 가지 않는다'(43%)는 의견은 비슷했습니다.

최근 한일 간 분쟁의 경우 '일본 정부 책임'이라는 비율이 61%로 '한국 정부 책임'(17%)이라는 응답보다 40%포인트 이상 높았습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 유일하게 '한국 정부 책임'(40%) 응답이 '일본 정부 책임'(33%)을 앞섰습니다.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에 '참여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67%로 조사됐습니다.

향후 1년 우리나라 경기 전망을 물은 조사에서는 12%가 '좋아질 것', 57%는 '나빠질 것', 29%는 '비슷할 것'으로 답했습니다.

14개월 연속 비관 전망이 낙관을 앞선 것으로 이번 격차 폭은 2017년 9월 조사 시작 이래 최대였습니다.

실업자가 향후 1년간 '증가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은 57%였고, '감소할 것', 비슷할 것'이 각각 15%, 22%로 나타났습니다.

앞으로 1년간 노사분쟁이 '증가할 것'이라는 의견은 61%로 6월 조사(57%)보다 4%포인트 높았습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