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美, 한미일 고위급 협의 추진…日만 소극적"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9.07.12 07:09 수정 2019.07.12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어제(11일)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과 만났고, 얘기가 잘 됐다고 했습니다. 무슨 얘기가 잘 됐다는 건가 궁금했는데, 한미일 고위급 협의가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이 주도하는 이 구상에 우리는 긍정적이지만, 일본은 아직 답이 없다고 했습니다.

워싱턴에선 손석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방미 첫날 백악관 멀베이니 비서실장과 순조롭게 의사소통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멀베이니 비서실장을 특별히 따로 만나신다고 들었는데…) 네, 만났습니다. 이야기가 잘 됐습니다.]

이야기가 잘 됐다는 것과 관련해 김 차장은 한미일 고위급 협의가 검토되고 있다고 추가로 말을 풀었습니다.

"미국이 한미일 간에 고위급 협의를 하려고 하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이라며 "하지만 아직도 일본 쪽에서는 답이 없다"고 김 차장이 전했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3개국의 고위급 관료들이 모여서 회담을 하려고 했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인데 일본 측에서 소극적인 것 같아요.]

김 차장은 오늘은 미국 통상 책임자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를 만나 일본의 조치가 국제 질서를 교란하며 미국 산업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 상하원 의원들과도 수시로 접촉하며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전파했습니다.

김 차장은 내일은 백악관 대화 상대인 쿠퍼먼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과 만나 일본은 물론 북한 관련 현안을 논의합니다.

이 자리에는 북미 실무협상 재개 방안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