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文 "日, 막다른 길 가지 말라…민관 비상대응체제 갖춰야"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7.10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대기업 총수들을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를 향해 "더 이상 막다른 길로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경한 메시지를 던졌습니다.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리는 일본 수출규제 관련 간담회에는 삼성과 현대차, SK, LG,롯데 등 5대 그룹을 포함해 자산 규모 10조 원 이상 대기업 30개 사와 경제단체 4곳의 대표들이 참가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수출규제 해법 모색을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만큼 다른 임원이 대신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제한 조치 철회와 대응책 마련에 비상한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본 정부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우리 경제에 타격을 주는 조치를 취하고, 아무런 근거없이 대북제재와 연결시키는 발언을 하는 것은 양국의 우호와 안보협력 관계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과의 수출규제 조치 갈등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와 기업이 상시 소통하고 협력하는 민관 비상대응체제를 갖춰야 한다.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이 상시 소통체제를 구축하고 장·차관급 범정부지원체제를 운영해야 한다"고 구체적인 방법을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수업처의 다변화, 국내 생산의 확대 등을 위해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시급히 필요한 예산은 국회의 협조를 구해 이번 추경예산에 반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본 등 특정국가 의존형 산업구조를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부품·소재 공동개발이나 공동구입을 비롯한 수요기업 간 협력과 부품·소재를 국산화하는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해달라"고 대기업의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그동안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 등 일본 정부를 향한 직접 비판은 자제했었는데, 오늘 간담회에서 일본을 향해 한 발 더 나아간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일본의 수출규제 시행과 관련 모두발언,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신동환 ,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