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기업 CEO 10명 중 4명 '스카이' 출신…최대 학맥은 고대 경영

대기업 CEO 10명 중 4명 '스카이' 출신…최대 학맥은 고대 경영

이기성 기자

작성 2019.07.10 06: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 주요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10명 가운데 4명 이상이 이른바 '스카이(SKY)'로 일컬어지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출신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고교 가운데서는 '전통 명문'인 경기고, 경복고가 여전히 '톱2'의 자리를 지켰으나 과거보다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495곳의 대표이사 CEO 676명의 출신 이력을 조사한 결과 'SKY 출신'이 전체의 42.6%(241명)에 달했습니다.

흡수합병된 현대파워텍, 롯데로지스틱스, 도레이케미칼과 대표이사 직무대리 체제인 한국가스공사, 현대엘리베이터는 이번 조사에서 제외됐습니다.

출신 대학별로는 서울대가 131명(23.2%)으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고려대(64명)와 연세대(46명)가 뒤를 이었습니다.

성균관대(32명)와 한양대(26명), 서강대(21명), 한국외대(15명) 등도 상위권에 포진했습니다.

지방대 가운데서는 부산대(18명)와 경북대·영남대(각 13명)가 '톱10'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외국대학 출신은 35명이었습니다.

전공별로는 경영학과가 모두 127명(23.3%)으로, 4명 가운데 약 1명꼴이었습니0다.

특히 고려대 경영학과 출신이 28명으로, 서울대 경영학과(25명)를 제치고 '최대 학맥'으로 꼽혔습니다.

서울대 화학·화학공학과가 16명으로 그 뒤를 이었고, 연세대 경영학과(15명)와 서울대 경제학과(14명) 등도 10명 이상이었습니다.

500대 기업 CEO를 가장 많이 배출한 고교로는 '전통 강호'인 경기고(14명)와 경복고(12명)가 1·2위를 차지했고, 진주고·경남고·경북사대부고·마산고·부산고·신일고 등이 각 8명이었습니다.

그러나 경기고와 경복고의 경우 과거 각각 수십 명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많이 줄어든 것으로, 1974년 고교평준화 이후 세대들이 경영일선에 등장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편, CEO 출신 지역으로는 영남권이 129명(33.5%)로 가장 많았고 ▲ 서울 105명(27.3%) ▲ 해외 43명(11.2%) ▲ 호남 40명(10.4%) ▲ 충청 32명(8.3%) ▲ 경기·인천 25명(6.5%) ▲ 강원 10명(2.6%) ▲제주 1명(0.3%) 등의 순이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