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소이현♥인교진, 양가 총집합 단합대회 개최…무더위도 비껴간 가족 승부욕

SBS 뉴스

작성 2019.07.08 2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상이몽2 소이현♥인교진, 양가 총집합 단합대회 개최…무더위도 비껴간 가족 승부욕
인교진-소이현 가족이 다시 뭉쳤다.

8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소이현-인교진 부부가 양가 식구들을 모시고 단합대회를 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이현-인교진 부부는 옷을 맞춰 입고 나타났다. 양가 가족들을 모두 모시고 가족 단합대회를 열기 위해서였다. 가족 모두가 티셔츠를 맞춰입은 모습에 스튜디오 MC들은 감탄했다.

소이현은 "작년 이맘때 인교진의 동생이 결혼을 해서 다 같이 만났었다. 그때 아버지끼리 팔씨름을 했었는데 매년 이맘때쯤에 체육대회를 하자고 약속했었다"고 밝혔다.

사회를 맡은 인교진은 "오늘을 위해 특별히 국제심판을 모셨다"며 자신의 후배인 김한종 배우를 소개했다.

첫 번째 게임은 부부 대결 풍선 달리기였다. 먼저 사돈지간인 소이현의 부모님과 인교진의 부모님이 대결에 나섰다.

인家네와 조家네의 대결에 아버지들은 다시 한 번 승부욕이 붙었고 인교진 아버지는 "팔씨름은 못하더라도 자신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인家네가 앞서가던 중 풍선이 날라가는 바람에 지고 말았다.

이에 아버지는 "팔씨름에 이어 되는 게 없다"고 한탄했다. 이후 인교진 부부와 동생 부부의 형제 대결도 펼쳐졌다. 인교진은 특유의 얼굴 근육으로 달리기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30도의 무더운 날씨에 가족들은 금방 지치고 말았다. 인교진은 사회를 포기하며 "망했다"고 말했고, 소이현 역시 "밥이나 먹자"고 농담했다. 결국 소이현은 즉석에서 퀴즈를 준비해 '아내 취향을 맞춰라' 게임을 계획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