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野 "핵심증인 윤우진 어디에 있나" VS 與 "황교안 불러야"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7.08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시작되자마자 윤 후보자의 자료 제출을 놓고 여야가 치열한 설전을 벌였습니다. 특히 여야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공방을 벌이다보니 윤 후보자를 상대로 한 질의는 1시간 30분이 지나도록 시작되지 못했습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윤 전 용산세무서장을 비호했다는 의혹 커지는데 증인으로 신청한 윤 전 서장은 어디에 가 있는지 모른다"며 "윤 전 서장이 윤 후보자와 어떤 관계였냐. 사건기록이 검찰청 창고에 쌓여 있는데 내주지 않는다. 이런 상태로 청문회해서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증인 신청은 절차대로 진행하면 된다"며 "윤석열 청문회인지, 윤우진 청문회인지 모르겠다. 후보자 관련 있는 것만 해야지 관련 없는 자료까지 다 달라고 하면 청문회가 비난받을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윤 전 서장 의혹을 검증하기 위해선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역공했습니다. 김 의원은 "윤 전 서장의 (뇌물수수 의혹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렸는데, 이 사건은 총장, 법무부장관까지 보고가 돼 있다. 그 당시에 불기소 처분한 사람이 황교안 법무부장관"이라며 "황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한국당에선 "의사진행 발언을 하라"며 항의가 빗발치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시작부터 충돌한 여야,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