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외교·안보에 여야 없다…대통령-5당 대표 회동 제안"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7.08 1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해찬 "외교·안보에 여야 없다…대통령-5당 대표 회동 제안"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일본 정부의 반도체 수출규제와 한반도 평화 문제 등을 의제로 다루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외교 안보 현안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며 "이번 문제와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과 관련해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모여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상황을 공유하고 초당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일본이 추가 경제보복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며 "아베 내각이 정치적 이익을 위해 자국민의 반감을 자극해 이용하는 것은 무책임하고 위험한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당정청은 일본의 비상식적인 수출규제 움직임에 단호하고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며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부품의 국산화 로드맵과 중장기 전략,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당도 오늘(8일) 최고위에서 대응 특위를 출범시켰고, 이번 주 금요일 수출규제와 관련해 기업을 방문해 현장에서 최고위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열리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 "청문회에 나서는 자유한국당 의원 전원이 국회법을 어긴 사태로 검찰수사를 받아야 할 분들이라 어색하기 그지없다"며 "아니면 말고 식의 정쟁 유발 청문회가 아니라 국민 눈높이에 맞게 검찰개혁에 화답하는 청문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늘 중으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하고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속도를 내야 한다"며 "한국당이 아직 예결위 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는데 하루빨리 예결위 정상화에 협력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이 대표는 오는 12일 개막하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와 관련, "등록 마감일이 지났지만, 북한이 의사를 밝히면 참여가 가능하다"며 "평화의 물결이 넘실대는 광주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