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與 의원들에 '의혹 해명' 메시지…野 "오만한 셀프 해명"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7.07 19:05 수정 2019.07.07 19: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국, 與 의원들에 의혹 해명 메시지…野 "오만한 셀프 해명"
다음 개각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거론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자신에 대한 의혹을 해명하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야권은 "조 수석의 셀프 의혹 해명은 기어이 법무부 장관을 하겠다는 오만한 의지"라며 일제히 반발했습니다.

국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조 수석은 해당 메시지에서 '논문표절이 많다'는 의혹과 '배우자가 사학 재벌이다'라는 의혹 등에 대해 해당 근거자료를 제시하며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아들이 고교시절 문제를 일으켰는데 부모가 갑질을 해 덮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아들은 피해자였으며, 사건이 덮이는 것에 대해 항의해 가해자가 제재를 받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그 근거로 당시 언론 기사를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이 메시지는 해당 의혹들을 접한 여당 의원들이 조 수석에게 확인을 요청함에 따라 조 수석이 보낸 것으로, 이후 여당 보좌진들 사이에 회람되며 외부에 새나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메시지에는 '인사청문회'라는 단어는 나오지 않으며, 청문회 대비를 부탁하기 위한 메시지도 아니라는 것이 조 수석의 입장입니다.

그러나 야 3당은 조 수석이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고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의 공식 지명도 없었는데 조 수석은 민정수석 본연의 업무는 나몰라라 하고 들뜬 마음으로 셀프 언론 플레이에 나선 것인가"라며 "설레발을 너무 쳤고, 김칫국을 너무 일찍 마셨다"고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에서 "무능과 무책임의 표본으로, 탐욕의 끝을 몸소 실천하고 있는 모양"이라며 "법무부 장관행을 향한 조급증이 빚은 볼썽사나운 모습"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민주평화당 김재두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조 수석이 부적절한 행동으로 비난을 자초했고 비상한 각오로 대통령을 보좌해도 모자란데 마음이 콩밭에 가 있으면 어떻게 되겠는가"라며 "여당의 '조국 일병 구하기'에 사법개혁안과 정치개혁안마저 낙동강 오리 알 신세가 될 것이 자명하다"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