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 "개 도살·식용 중단해야"…서울 도심 집회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7.07 15:14 수정 2019.07.07 16: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물보호단체 "개 도살·식용 중단해야"…서울 도심 집회
동물보호 단체가 서울 도심에서 불법 개 도살과 식용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동물권단체 카라와 동물자유연대는 오늘(7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시민 3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개 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를 열고 "정부가 불법 개·고양이 도살을 엄단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국내법상 반려동물이자 가축이라는 모순된 지위를 가진 개들이 동물 학대를 당하고 있다"며 "개 도살장에서 연간 100만 마리 이상의 개들이 개 식용 산업에 짓밟히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개 식용 산업이 빠르게 사양 국면에 접어들어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고 있는데 중앙 정부는 언제까지 구체적인 대책 마련 없이 '강 건너 불구경'을 할 것인가"라며 "불법 개 도살 단속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개 식용 산업이 방만하게 우리 사회에 고착될 때까지 정부는 '사회적 합의'라는 말을 방패 삼아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축산법에서 개를 제외하고, 개 식용 종식을 위한 구체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집회에 참석한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은 "그들은(개 도축업자) 농민이 아니다"라며 "(개 식용 중단을) 이 나라에서 끝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오늘 반려동물이었던 아이가 내일 먹는 개가 될 수 있다"며 "개 식용이 종식되면 이러한 상황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카라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영상 메시지도 공개했습니다.

박 시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동물을 제대로 보호하면 사람의 인권도 제대로 보장된다고 생각한다"며 "서울에는 개를 도축하는 곳이 8곳 있었지만, 지난 1월부터 도축이 중단된 상태다. 이미 사람과 동물은 하나의 가족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개 도살장 철폐로 개 식용 종식으로!'가 적힌 현수막 등을 펼치고, '개 식용 X'가 적힌 개 모양 풍선을 흔들었으며 "정부와 국회는 개, 고양이 식용 금지법을 제정하라" 등의 구호도 외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