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은 내 걱정, 5060은 가족 걱정…자녀·손주 위한 지출도 많아"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7.07 13:31 수정 2019.07.07 14: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030은 내 걱정, 5060은 가족 걱정…자녀·손주 위한 지출도 많아"
은퇴 시기를 전후한 50∼60대는 주로 '가족'을 걱정하며, 이들은 자녀뿐 아니라 손주를 위한 경제적 부담까지 크게 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화생명이 주요 인터넷 카페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게시물 약 20만건(2017년 8월∼2018년 11월)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50∼60대의 게시물 중 가족을 주제로 한 비중은 18.6%로 20∼30대(3.2%)보다 컸습니다.

50∼60대는 게시물에서 주로 가족, 자식, 미래, 일자리, 노후 등 가족의 일을 걱정한 반면, 20∼30대는 직장, 사랑, 친구, 야근 등 자신을 둘러싼 걱정이 많았다고 한화생명은 분석했습니다.

50∼60대의 '가족 걱정'은 지출 행태에서도 엿보였습니다.

한화생명이 한 대형 카드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50대의 자녀 관련 카드지출은 등록금(23.7%)과 학원(23.1%) 위주, 60대는 유치원(25.7%)과 학원(18.9%) 위주였습니다.

한화생명 공소민 빅데이터팀장은 "50대에 자녀의 졸업 등으로 등록금과 학원 비용이 감소할까 싶으면, 60대 들어 손자녀의 유치원비를 감당해야 하는 현실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인형, 완구, 아동 자전거 등 어린이용품에 대한 카드 지출액이 40대(월 7만3천원)나 50대(7만5천원)보다 60대(8만2천원)가 더 많다는 통계청 사회조사에서도 엿볼 수 있다고 공 팀장은 전했습니다.

통계청 조사에서 50∼60대가 '자녀와 동거하는 이유'에 대해 손자녀 양육 때문이라고 답변한 비율은 2007년 13%에서 2017년 35%로 약 3배가 됐습니다.

한화생명이 고객 500만명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저축보험 평균 월납 보험료는 50∼60대가 49만4천원으로 30∼40대 35만4천원보다 14만원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소득 대비 납입 비율도 50∼60대(6.7%)가 30∼40대(5.4%)보다 높았습니다.

공 팀장은 "자녀, 손자녀까지 걱정하는 50∼60대가 은퇴 후 준비도 스스로 하려는 경향을 보인다"며 "자녀에게 짐이 되지 않으려는 생각이 많아진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사진=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