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언론 "개헌세력, 참의원 선거서 개헌발의선 확보 실패 가능성"

日언론 "개헌세력, 참의원 선거서 개헌발의선 확보 실패 가능성"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07.06 13: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언론 "개헌세력, 참의원 선거서 개헌발의선 확보 실패 가능성"
오는 21일 투개표가 실시되는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여권을 비롯한 개헌세력이 개헌 발의선인 전체 의석의 3분의 2 이상을 확보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일본 언론들에서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유권자 대상 전화 설문 조사 결과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이 59석, 공명당이 14석, 개헌에 우호적인 보수 정당 '일본 유신의 회'가 8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의 상원 격인 참의원 의원의 임기는 6년으로, 선거는 절반씩 3년에 한 번 치러집니다.

지난해 의석 조정으로 3석이 늘어난 참의원 의석은 모두 245석으로 이번 선거는 124석을 대상으로 실시됩니다.

자민당과 공명당, 일본 유신의 회 등 개헌 세력은 이번에 투표 대상이 아닌 선거구 의석을 79석 확보하고 있는데, 개헌 발의에는 전체 의석의 3분의 2인 164석 이상이 필요합니다.

아사히의 예측대로라면 이번 선거에서 개헌 세력이 81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 경우 개헌 세력의 의석수는 160석으로 전체 의석 3분의 2에 4석이 부족하게 됩니다.

다만, 이번 선거는 전반적으로는 여권(자민당+공명당)의 승리로 끝날 가능성이 큽니다.

아사히 분석 결과 여권은 73석을 얻어 투표 대상이 아닌 의석 70석을 더해 참의원 의석 중 143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이 경우 아베 총리가 승패 기준으로 제시한 여권의 과반수(123석 이상) 확보는 달성하게 됩니다.

참의원 선거에서 여권의 승리가 예상되지만 개헌 세력이 개헌 발의선 의석 확보에는 실패할 가능성이 있다는 예측은 마이니치신문과 어제 교도통신의 판세 분석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다만, 교도통신은 유권자의 절반가량은 투표할 곳을 정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이런 판세 분석은 선거전이 진행되면서 바뀔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