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올해 가장 뜨거운 하루…곳곳 '요란한 소나기'

SBS 뉴스

작성 2019.07.05 1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5일) 올 들어 가장 뜨거운 하루였습니다.

습도가 낮아서 그나마 다행이기는 했지만 기온 자체가 굉장히 많이 올랐습니다.

지도에 노란색으로 표시된 지역은 오늘 30도선, 특히 붉은색 지역은 35도를 웃도는 지역인데요, 오늘 서울의 한낮 최고 기온은 35도, 영월은 36.9도를 기록했고, 자동 관측망 기준으로는 경기도 안성 지역이 무려 37.6도까지 올랐습니다.

이에 따라 폭염특보가 더 많은 지역으로 확대 강화되면서 남부 곳곳으로도 폭염경보가 내려졌습니다.

내일도 오늘 못지않은 불볕더위가 이어지겠는데요, 특히 내일 서울 지역은 36도를 기록하면서 서울 기준으로는 올 들어 가장 뜨겁겠고 그밖의 지역은 오늘과 비슷해 춘천 36도, 대전의 한낮 기온 35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지금 전국적으로 대체로 맑은 가운데 일부 영동 지역은 벼락을 동반한 요란한 소나기구름이 발달해 있습니다.

오늘 밤까지 강원 내륙과 충청 그리고 경북 북부를 중심으로 5~20mm 안팎의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내일도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서쪽 지역은 미세먼지를 조금 조심하셔야겠습니다.

동풍이 들어오면서 강원 영동 지역은 내일 밤 한때 5~10mm 안팎의 비가 조금 내리겠습니다.

내일 한낮기온은 서울은 36도, 대구 30도 안팎으로 대부분 지방이 오늘과 비슷하겠고, 동풍의 영향을 받는 동해안 지역은 내일은 꽤 선선한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주말을 지나 다음 주 초반까지도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겠고, 장맛비 소식은 다음 주 중후반쯤 일시적으로 들어 있습니다.

(이여진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