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를 특례시로"…타지역 주민까지 107만 명 서명

최웅기 기자 woong@sbs.co.kr

작성 2019.07.05 1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성남시의 특례시 지정을 위한 서명운동이 성남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데 1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힘을 보탰습니다.

최웅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성남시를 특례시에 포함되게 해달라는 서명운동은 지난 5월 16일부터 시작됐습니다.

한 달여 만에 107만 명이 서명에 동참했다고 추진위원회 측은 밝혔습니다.

동참한 사람들이 성남의 인구 96만 명보다 많은 것은 다른 지역 주민들도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추진위측은 금명간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인 행정 안전 위원회와 행정안전부에 청원문과 서명부를 전달할 계획입니다.

[장동석/성남시 특례시 지정을 위한 추진위공동위원장 : 성남특례시에 대한 시민의지가 결집된 서명부와 청원서를 전달하고 특례시 지정과 관련한 법제화 청원운동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인구 100만 명이 넘는 도시를 특례시로 지정하는 지방자치법 개정안은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현재 국회에 제출돼 있습니다.

이 기준에 따르면 용인·수원·고양·창원 등 4개 도시는 특례시로 지정되지만 성남시는 인구 96만 명으로 4만 명이 모자라 특례시에서 제외될 상황입니다.

성남시 측은 그동안 인구는 96만 명이지만 법정 민원과 예산 규모가 다른 지역에 앞서고 또 행정수요는 140만 명에 이른다며 특례시 기준을 인구 100만 명 외에 행정수요 100만 명도 넣어야 한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특례시로 지정되면 기초자치단체 지위를 유지하면서 광역 지자체 수준의 행정·재정적 자치권을 갖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