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삼성바이오 증거인멸 사건, 병합 심리 고려"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7.05 1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법원 "삼성바이오 증거인멸 사건, 병합 심리 고려"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삼성전자 부사장들의 재판이 당사자들의 준비 미비로 공전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는 오늘(5일) 증거인멸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 모(54)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부사장, 박 모(54)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 이 모(56)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었습니다.

김 부사장 등은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예상되던 지난해 5월부터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내부 문건 등을 은폐·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들의 변호인은 그러나 "검찰 기록 복사가 하나도 안 된 상태라 공소사실에 대한 입장 등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공범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그간 기록 열람과 복사를 제한해 왔습니다.

검찰은 이날 "8일부터는 열람·복사가 가능하다"며 피고인 측에 협조할 의사를 보였습니다.

재판부는 변호인들의 기록 검토 시간을 고려해 다음 공판준비기일을 오는 23일로 지정했습니다.

아울러 재판부는 "이 사건이 5개로 나뉘어 기소됐는데, 증인신문이 상당 부분 겹칠 것 같다"며 "증거조사 편의를 위해 관련 사건을 병합해서 진행하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결정된 사항은 아니다"라며 검찰과 변호인 측에 검토를 요청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