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테리어 물림' 피해자 더 있다…강형욱 "안락사해야"

견주 "안락사시킬 생각 절대 없다" 반박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19.07.04 20:55 수정 2019.07.04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파트에서 35개월 아이가 이웃 주민의 개에 물려 크게 다쳤다는 소식 어제(3일) 단독 보도했는데요, 그 뒤 견종인 폭스테리어에 대한 관심과 함께 논란이 뜨겁습니다. 한 유명 반려견 행동 교육 전문가는 문제의 개를 안락사시켜야 한다고 말했고 개 주인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고정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12kg짜리 폭스테리어 한 마리가 35개월 어린아이를 물었습니다.

이 개는 올 1월에도 초등생 남자아이의 주요부위를 물었던 전력이 있었습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해당 개에게 물린 아파트 주민이 1~2명 더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끝내는 대로 폭스테리어 견주를 불러 조사한 뒤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할 방침입니다.

다만, 문제를 일으킨 반려견에 대해서는 별도 처분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주민 불안이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유명 반려견 행동 교육 전문가인 강형욱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문제의 반려견을 안락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강형욱/반려견 행동 교육 전문가 : 다른 사람이 키워도 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요. 아마 안락사를 하는 게 옳은 겁니다. 여러분을 제일 사랑하는 사람이 이렇게 무방비하게 물려보시면 아마 '너무 잔인하지 않느냐'라고 못하실 거예요.]

또 폭스테리어는 공격성이 강한 종이라 끊임없이 조련하지 않으면 언제든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견주는 "자신이 잘못한 것은 맞지만, 특정 종을 겨냥해 극단적인 주장을 하는 게 옳은 것이냐"며 "안락사시킬 생각은 절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반려견을 경기도에 있는 훈련소에 맡기고 자신도 이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유미라, 화면출처 : 강형욱의 보듬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