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건물 철거 중 붕괴, 차량들 날벼락…1명 사망 · 3명 부상

건물 철거 중 붕괴, 차량들 날벼락…1명 사망 · 3명 부상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19.07.04 20:48 수정 2019.07.04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4일) 오후 서울 서초구에서 5층짜리 건물을 철거하던 도중 그 건물이 갑자기 무너져 내렸습니다. 바로 앞 도로를 덮치면서 차 안에 있던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습니다. 현장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정성진 기자, 먼저 왜 갑자기 건물이 무너져 내린 것인지 사고 당시 상황부터 정리해주시죠.

<기자>

지금 제 뒤로 무너진 건물이 보이실 텐데요, 지금은 현재 현장 상황을 수습하고 있습니다.

해당 건물은 지상 5층, 지하 1층짜리 건물로 재건축을 위해 철거 작업 중에 있었습니다.

오늘 오후 2시 20분쯤 건물이 무너졌는데, 당시에도 작업자 4명과 굴착기 1대가 동원돼 철거 작업에 있었습니다.

5층까지는 철거 작업이 마무리됐고, 4층 철거 작업 중 도로 쪽 외벽이 무너지면서 가림막과 함께 쓰러졌고, 4층 바닥 부분이 도로로 쏟아져 내렸다는 것이 소방당국의 설명입니다.

작업자들은 건물 붕괴 조짐을 먼저 확인하고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건물 앞 도로를 달리던 차량 4대는 화를 피하지 못했는데, 콘크리트 외벽과 함께 주변 전신주 2개가 함께 쓰러지면서 차량을 덮친 것입니다.

전신주에 깔린 차량에서는 60대 여성 2명이 사고 직후 자력으로 빠져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30t 무게의 콘크리트 외벽에 깔린 차량 탑승자는 구조에 애를 먹었습니다.

사고 3시간 반 만에 운전석의 30대 남성은 구조했지만 보조석에 있던 여성은 끝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앵커>

참 안타까운 일인데 구조 작업에 시간이 꽤 걸린 것 같습니다. 현장 상황이 좀 여의치 않았었나요?

<기자>

무엇보다 이 차량을 덮친 30t짜리 외벽을 치우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들어올리다가 다시 무너지면 깔린 2명이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콘크리트를 일부 잘라내 구조하다 보니 4시간 가까이 걸린 것입니다.

경찰은 철거 작업이 안전 수칙을 지키며 제대로 진행됐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김남성, 영상편집 : 소지혜)

▶ 붕괴 하루 전에도 심상찮은 조짐…"기본 무시한 철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