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정경두 '대국민 사과' "北 목선 경계 못해 책임 통감"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7.03 13:47 수정 2019.07.03 14: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3일 북한 목선이 아무런 제지 없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 군의 경계작전 실패가 확인됐다며 "관련자들을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 문책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이날 정부청사에서 열린 정부 합동조사 결과 브리핑에서 "이번 북한 소형목선의 삼척항 입항 상황을 분석해본 결과, 경계작전 실패와 국민들께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며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정 장관은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 우리 군의 경계작전에 문제가 있었음을 확인했다"며 "언론을 통해 관련 사실을 알리는 과정을 살펴본 결과, 사실을 축소·은폐하려던 정황은 없었으나, 초기상황을 안이하게 판단하여 충분하고 정확한 설명이 이루어지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국가안보와 관련된 중대한 사안을 제대로 알려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국방부 장관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우리 군은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경계작전 시스템을 전반적으로 보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먼저, 가용전력 운용체계를 최적화함과 동시에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강화하여 작전 효율성을 높이고, 감시장비 운용능력 강화, 노후장비 교체 등을 조기에 추진하겠다"면서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와 주기적인 훈련으로 상황보고 및 대응체계를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경계실패를 인정하며 대국민 사과를 전한 정경두 장관, SBS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