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초원 위 재즈바 개장…풀 뜯다 홀린 듯 몰려든 소 떼들

조도혜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7.02 1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 남성이 색소폰 연주로 소 떼를 매료시키는 영상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일, 미국 폭스 뉴스 등 외신들은 오리건주 데이턴의 한 초원에서 촬영된 영상을 소개했습니다.

영상은 남성이 울타리 앞에 서서 스티비 원더의 'Isn’t She Lovely'를 색소폰으로 연주하면서 시작합니다. 다소 미숙한 연주지만 감미로운 선율을 따라 초원 위에 흩어져있던 소들이 하나둘 몰려듭니다.

두 번째 곡 조지 마이클의 'Careless Whisper'를 연주할 즈음에는 소 떼가 가까운 관객석을 꽉 채워 장관을 이룹니다. 옹기종기 모인 녀석들은 얌전하게 서서 서툴지만 열정 가득한 남성의 연주에 귀를 기울입니다.
초원 위 재즈바 개장…풀 뜯다 홀린 듯 몰려든 소 떼들초원 위 재즈바 개장…풀 뜯다 홀린 듯 몰려든 소 떼들색소폰을 연주한 릭 허만 씨는 7개월 전부터 색소폰을 배우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아직 사람들 앞에서 제대로 된 연주를 해본 적이 없는데, 집 근처 시골길에서 벌인 '즉흥 콘서트'가 예상치 못한 반응을 얻은 겁니다.

허만 씨는 "사실 집에서 연주하면 반려견이 계속 짖고 가족들도 별로 안 좋아했는데 소들은 좋아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고 싶어 색소폰을 배우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렇게 빨리 좋은 반응을 얻을 줄 몰랐다"며 미소지었다는 후문입니다.

'영상 픽' 입니다.

(출처=유튜브 WLKY News Louisvil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