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보수성향 연구자, 日 극우 토론회서 "강제징용 없어" 주장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7.02 16: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韓 보수성향 연구자, 日 극우 토론회서 "강제징용 없어" 주장
▲ 일본 '국제역사논전연구소'가 홈페이지에 올린 '군함도 역사 왜곡' 심포지엄 개최 알림글 

한국의 한 보수성향 연구소 연구위원이 2일 해외에서 열리는 일본 극우단체의 심포지엄에서 '강제징용은 없었다'는 내용의 발표를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극우 성향의 독자층을 가진 일본 산케이신문은 2일 '한국연구원, 징용공 차별은 거짓말'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고 이우연 낙성대 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소개했습니다.

산케이는 이 글이 일본 단체 '국제역사논전연구소'가 2일 제네바에서 개최하는 '한반도에서 온 전시노동자에게 진정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군함도의 진실' 제목의 심포지엄에 발표될 글이라고 전했습니다.

국제역사논전연구소는 도쿄재판과 연합국총사령부(GHQ)의 일본 정책을 부정하는 수정주의 역사관을 전면에 내세운 극우 역사단체로, 홈페이지의 단체 소개 글에는 "일본의 입장에서 세계를 향해 역사논전을 전개해 일본을 지키겠다"는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이 연구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포지엄에서 발언할 내용이라며 "강제연행(징용)은 없었다. 대다수 조선인은 자발적 의사에 따라 일본으로 갔다. 나머지는 일본인과 마찬가지로 법률에서 정한 절차에 따라 징용됐다"고 주장하는 글을 최근 올렸습니다.

산케이는 이 연구위원의 주장을 전날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갈등과 관련해 발표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한국 정부가 유감을 표명했다는 내용의 기사 옆에 배치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반발과 이 연구위원의 발표 내용을 대비시키기 위한 시도로 보입니다.

산케이는 이날 사설을 통해 일본 정부의 보복 조치에 대해 "부당함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국가의 의사(표시)다"는 내용의 억지 주장을 폈습니다.

(사진=국제역사논전연구소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