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고유정 부실 수사 의혹' 제주 경찰 현장 조사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9.07.02 1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청, 고유정 부실 수사 의혹 제주 경찰 현장 조사
경찰청이 고유정 부실수사 의혹에 대한 자체 현장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청은 이연욱 경찰청 강력계장을 팀장으로 하는 진상조사팀을 오늘(2일) 제주동부경찰서로 보내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이 강력계장은 2016년 서귀포서 수사과장을 지냈습니다.

당시 중국인 불법체류자 살인 사건을 맡아 중국인 피의자를 구속했습니다.

조사팀은 제주동부서 형사과와 여성청소년과, 감식과 등 고유정 사건을 담당한 경찰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주요 사안은 초동수사 당시 범행 현장 인근 CCTV 미확보, 범행 현장인 펜션 내부 보존 소홀, 피의자 주거지 압수수색 시 졸피뎀 미확보 등입니다.

앞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에 대한 부실수사 여론이 높아지자 어제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유정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민 경찰청장은 "바로잡아야 할 것과 현장에서 잘 안 되는 것들이 어떤 것인가를 반면교사로 삼고 소홀함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필요한 추가조사를 해서 상응하는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