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집행유예' 박유천 눈물 "봉사하며 살겠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7.02 15:27 수정 2019.07.03 13: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는 2일 "앞으로 사회에 많이 봉사하면서 열심히, 정직하게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이날 오전 11시 25분쯤 수감돼 있던 수원구치소를 나오며 선고 결과에 대한 심정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진심으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질문을 받자 눈물을 글썽였습니다.

박 씨는 "팬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며 울먹인 뒤 항소 계획을 묻는 말에는 "정직하게 살겠다"고 답했습니다.

박 씨는 앞서 이날 오전 10시 수원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140만 원 추징과 보호관찰 및 치료 명령을 받았습니다.

그는 지난 2∼3월 옛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또 이에 앞서 지난해 9∼10월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을 황 씨와 같이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된 박유천, SBS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김명구,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