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 공천룰 원안대로 확정…당원·중앙위원 87.8% 찬성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7.01 16:17 수정 2019.07.01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총선 공천룰 원안대로 확정…당원·중앙위원 87.8% 찬성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귀환중국동포 권익특별위원회 발대식에서 이석현 공동위원장(왼쪽)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오른쪽은 박옥선 공동위원장.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내년 총선 공천룰을 원안대로 확정했습니다.

유기홍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은 개표 후 "총선 공천룰에 대한 투표 결과 찬성 87.8%, 반대 12.2%로 집계됐다"며 "과반수 찬성으로 공천룰이 의결됐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번 선거는, 권리당원 56만 3천150명 중 16만 3천664명이 참여해 29.1%의 투표율을 보였고 찬성이 13만 7천676표로 84.1%, 반대가 2만 5천988표로 15.9%를 기록했으며 중앙위원 648명 중 367명이 참여해 찬성 335표로 91.5%, 반대 31표 8.5%, 무효 1표를 나타냈습니다.

이번 공천룰은 총선이 임박해 최고위, 당무위, 중앙위만을 거쳐 룰을 정했던 과거와 달리 총선 1년 전부터 큰 틀의 룰을 공개하고 당무위와 중앙위 사이에 당원 플랫폼을 통한 권리당원 투표를 추가해 '상향식'을 추구한 것이 특징입니다.

민주당은 권리당원 온라인 찬반 투표와 중앙위 오프라인 찬반 투표를 50%씩 반영해 전체 과반수 찬성으로 공천룰을 의결했습니다.

권리당원 투표에서 유효 투표율인 20%에 미치지 못할까 우려했으나, 30%에 가까운 비교적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습니다.
총선 공천룰 결정 투표하는 이해찬과 이인영오늘(1일) 민주당이 확정한 총선 공천룰은 현역 의원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여성과 청년, 장애인 등 정치 소외계층의 참여를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여성의 정치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공천심사 가산점을 최고 25%로 올리고 청년과 중증 장애인, 당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사람에 대한 공천심사 가산범위도 기존 10∼20%에서 10∼25%로 상향했습니다.

정치 신인에 대해서는 공천심사 시 10∼20%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규정도 새롭게 만들었습니다.

선출직 공직자의 중도 사퇴에 따른 경선 감산 비율은 10%에서 25%로 높였습니다.

민주당은 이밖에 경선 불복, 탈당, 제명 징계 경력자에 대한 경선 감산을 20%에서 25%로 높였습니다.

반면 당원 자격정지에 대한 경선 감산은 20%에서 15%로 완화했습니다.

선출직 공직자 평가 결과 하위 20%에 대한 감산은 10%에서 20%로 강화했습니다.

특히 현역 국회의원 전원이 경선을 거치도록 했습니다.

다만 현역 의원이 단수로 후보 등록을 했거나 후보 간 심사 결과가 30점 이상 현저히 차이가 나는 경우는 제외합니다.

아울러 전략공천은 최소화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후보에 대한 도덕성 기준을 강화해 선거일 전 15년 이내 3회 이상, 최근 10년 이내 2회 이상 음주운전이 적발됐을 경우 부적격 처리하고, '윤창호법'이 시행된 작년 12월 18일 이후 음주운전 면허 취소자를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기로 했습니다.

음주운전 외에도 병역기피, 탈세, 성범죄 등을 부적격 사유에 해당하는 '사회적 지탄을 받는 중대한 비리'로 열거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중앙위 인사말에서 "확정된 공천룰을 통해 투명하고 객관적이며 예측 가능한 시스템 공천을 진행해 내년 총선을 압도적인 승리로 이끌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원기 상임고문은 "집권 후반기에 들어서는 이때 우리 내부로부터 분열이 생기지 않도록 이 대표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서 지난번 집권했을 때 겪었던 비극을 다시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각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