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골든볼' 이강인 첫 팬 사인회…인천이 '들썩'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7.01 07:57 수정 2019.07.01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0세 이하 월드컵 골든볼의 주인공 이강인 선수가 K리그 경기장을 찾았습니다. 그야말로 난리가 났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팬 사인회 8시간 전부터 길게 줄을 선 팬들이 이강인의 등장에 환호를 보냅니다.

20세 이하 월드컵 환영식 이후 이강인의 첫 공식 행사였는데 수백 명이 몰려 뜨거운 열기를 내뿜었습니다.

[이강인/U-20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 이렇게 (팬들이) 너무 많이 와주셔서 너무 다 감사하고….]

[채예빈·한서윤/축구팬 : 완전 하늘 날아갈 것 같아요. 정말 너무 멋있었고 글씨도 예쁘고 정말 영광스러웠어요.]

인천 유소년팀에서 뛰다 8년 전인 10살 때 스페인 발렌시아에 입단한 이강인은 이번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차지하며 세계가 주목하는 축구 스타로 성장했습니다.

그리고 고향인 인천으로 돌아와 휴가를 보내던 이강인은 프로축구 인천 홈 경기장을 찾아 시축을 하고 사인볼과 유니폼을 팬들에게 선물하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한편, 이강인의 거취를 두고 연일 스페인 언론이 기사를 쏟아내는 가운데 발렌시아 지역 매체가 "발렌시아 감독이 이강인을 올여름 임대 이적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해 차기 행선지에 대한 관심이 더욱 뜨거워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