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트럼프, DMZ 내 미군 부대 식당서 한미 장병 격려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6.30 15:47 수정 2019.06.30 16: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분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DMZ 내 미군 부대인 캠프보니파스의 장병 식당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미 장병들을 만나 "DMZ 방문은 몇 달 전부터 예정된 일정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 친구로서 DMZ 방문을 해야겠다고 얘기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DMZ(비무장지대) 내 미군 부대 캠프보니파스를 방문한 한미 정상 (사진=연합뉴스)트럼프 대통령은 "저는 어제 만날 수 있을지 막판에 뜻을 전달했는데, 우리는 서로 존중하고 있고 좋아하고 있다"며 "길게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여러분이 훌륭한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장병들에게 "자유와 평화를 지키는 최전선에 있는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한미 양국의 대통령이 비무장지대를 함께 방문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더 극적인 일이 기다리고 있다"며 "이런 결단을 내려주신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제 JSA는 대결과 분쟁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바뀌고 있다"면서 "여러분은 위대한 역사의 변화를 보고 있는 현장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