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南 참견 말라' 北 외무성 담화에 "드릴 말씀 없다"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06.27 15: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南 참견 말라 北 외무성 담화에 "드릴 말씀 없다"
외교부는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권정국 국장이 '북미 대화는 한국 정부가 참견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말을 아꼈습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7일) 정례브리핑에서 권 국장의 담화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지금 별도로 말씀드릴 사항이 없다"고만 답했습니다.

이는 북미 정상 간 최근 친서 교환을 계기로 교착상태에 빠졌던 북미 대화를 재개할 수 있는 긍정적 여건이 마련됐다는 판단에 대응을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권 국장은 오늘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북미 대화의 당사자는 말 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 적대관계의 발생근원으로 보아도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협상을 해도 조미가 직접 마주 앉아서 하게 되는 만큼 남조선 당국을 통하는 일을 절대로 없을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자들이 지금 북남 사이에도 다양한 교류와 물밑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데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