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천 지역 수질 기준치 한때 초과…박남춘 시장 수사 착수

인천 지역 수질 기준치 한때 초과…박남춘 시장 수사 착수

이정은 기자 jelee@sbs.co.kr

작성 2019.06.26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 지역 수돗물이 한때 수질 기준치를 초과했던 것으로 나타나서 정상화 발표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의 책임 규명을 위해서 박남춘 인천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가 시작됐고, 주민소환도 적극 검토되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기자>

환경부는 인천의 정수지와 배수지 등 31개 지역을 대상으로 매일 수질검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강화 배수지 등 두 군데에서 그제(24일) 채수한 물의 탁도가 먹는 물 기준을 한때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현미/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 단장 : 급수계통 1개 지점과 수용가 1개 지점에서 탁도가 먹는 물 수질 기준 0.5를 일부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어제 채수한 물로 다시 확인한 결과 두 군데 다 기준치를 회복했다고 밝혔습니다.

그제 1차 분석 결과 모두 수질 기준에 적합했다는 발표와는 달리 아직 수돗물 정상화를 선언하기는 이른 것으로 분석됩니다.

환경부는 현재 배수지 세곳에 대한 청소를 완료하고 급수구역별 방류작업과 송수관로의 이물질 제거작업도 일정대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수돗물 사태의 책임규명과 관련해서는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된 박남춘 시장과 전 상수도사업본부장에 대해 인천지방경찰청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인천경찰청은 박 시장과 김 모 전 본부장에 대한 고소, 고발장 등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조사할 예정이라고 오늘 밝혔습니다.

또 서구와 영종도 주민들은 박남춘 시장과 관할 구청장들에 대한 주민소환도 적극 검토하는 등 압박의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