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신고→전원 퇴촌 전망…쇼트트랙팀 초유의 징계

SBS 뉴스

작성 2019.06.25 1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전체가 진천선수촌에서 퇴촌 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자 선수 간의 성희롱 문제가 원인인데, 개인이 아닌 팀 전체의 퇴출은 사상 초유의 일로 파장이 클 전망입니다.

보도에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진천 선수촌은 어제(24일) 인사 심의위원회를 열고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을 1개월 동안 퇴촌하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지난주 쇼트트랙 대표팀 훈련 도중 남자 대표팀 A 선수가 다른 선수들도 보는 가운데 남자 후배 B 선수의 바지를 내려, 수치심을 느낀 B 선수가 성희롱 신고를 하면서 결국, 초유의 징계가 내려진 겁니다.

평창 올림픽 메달리스트 출신인 A 선수와 B 선수의 입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송상우/진천선수촌 훈련본부장 : (A 선수는) 장난으로 했다고 하는데, 그 부분을 이제 상대 (B) 선수가 받아들이지 못하니까는 이제 (선수촌에서) 제지를 안 할 수 없는 입장입니다.]

선수촌 심의위원회는 팀 전체의 '기강해이'가 문제라고 판단했다며, 대표 선수들의 기강을 바로잡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송상우/진천선수촌 훈련본부장 : (동료 간에) 서로 마음이 안 맞는다 그러면 나가서 정신교육이라든지 이런 것을 좀 받고 (선수촌에) 들어와야지 만 팀워크가 되지 않을까 해서 심의위원회에서 그렇게 (퇴촌을) 결정했습니다.]

오늘(25일) 신치용 선수촌장이 심의 결과를 보고받고 최종 결정을 내리면 남녀 각 7명씩, 14명의 대표선수 모두가 오늘 내로 선수촌에서 나와야 합니다.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의혹을 시작으로 선수촌 여자 숙소에 남자 선수가 들어갔다가 발각되는 등 잇단 물의로 눈살을 찌푸리게 한 쇼트트랙 대표팀이 다시 한번 추문에 휩싸이며, 빙판 밖에서 한국 쇼트트랙의 위상은 끝없이 추락하고 있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