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안전사고 우려 커져 철거 단행…비용 청구할 것"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6.25 06: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시 "안전사고 우려 커져 철거 단행…비용 청구할 것"
서울시가 옛 대한애국당인 우리공화당이 광화문 광장에 천막을 설치한 지 46일 만에 강제철거에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불법 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실시했다며 애국당이 사전협의 없이 광장을 무단으로 점유한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로 용인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자진철거 요청 1회, 행정대집행 계고장 발송 3회 등 수차례에 걸친 법적·행정적 조치에도 자진철거가 이뤄지지 않았고 시민 불편이 극심해졌으며 인화 물질 무단 반입으로 안전사고 우려도 커졌다"고 철거 단행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시는 "행정대집행에 따른 비용은 애국당 측에 청구할 것"이라며 "수거한 천막과 차양막 등 적치 물품은 애국당의 반환 요구가 있기 전까지 서울시 물품보관창고에 둔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행정대집행에는 서울시 직원 500명, 용역 400명이 나섰고 경찰 24개 중대, 소방 100명 등이 안전 관리를 위해 투입됐습니다.

본격적인 작업은 오전 5시 20분쯤 시작돼 현재 진행 중입니다.

애국당은 탄핵 반대 집회 당시 사망한 사람들에 대한 추모 등을 이유로 지난달 10일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설치했습니다.

시에 따르면 애국당은 천막 2동과 차양막 1동에 야외용 발전기, 가스통, 휘발유통, 합판, 목재 등을 반입하고 주간 100∼200명, 야간 40∼50명이 상주했습니다.

시는 지금까지 이 천막과 관련한 각종 민원이 205건에 이르렀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