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맘 먹고 '1억 랜드로버' 샀는데…천장서 물 '콸콸'

두 차례 수리에도 증상 더 악화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19.06.24 20:43 수정 2019.06.24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억 원이 넘는 수입차를 샀는데 차 안에 물이 뚝뚝, 심할 때는 이렇게 주룩주룩 쏟아진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공식 서비스센터에 2번이나 맡겼지만, 상태는 더 나빠졌고 이제는 도저히 차를 마음 놓고 탈 수가 없을 정도인데 더 황당한 것은 수리도 제대로 못 해주면서 새 차로 바꾸려면 3천만 원을 더 내라는 업체 측의 태도입니다.

강민우 기자가 제보내용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1억 원을 호가하는 SUV,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5.

김 모 씨는 안전하다는 딜러 말에 지난해 큰맘 먹고 이 차를 샀습니다.

하지만, 반년도 안 돼 문제가 생겼습니다. 차 천장에서 물이 샌 겁니다.

[이건 정말 대박이다. 욕 나오네 진짜.]

두 차례 수리받았는데 오히려 증상은 더 심해졌습니다.

[랜드로버 누수 피해 차량 운전자 : (수리) 받고 나면 이상이 없어야 되는데 서비스센터에 들어갔다 나올수록 증상이 더 심해지니까….]

비가 올 때마다 천장에서 물이 샌다는 이 차량, 대체 얼마나 물이 새는 것인지 직접 세차장에 같이 들어가서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세차기가 물을 뿜자 잠시 뒤 운전석 바로 윗부분에서 물이 쏟아집니다.

[랜드로버 누수 피해 차량 운전자 : 이렇게 되니 이걸 어떻게 다녀요. 두 번이나 수리한 차가 이런데.]

세차장을 통과하는 데까지는 약 1분 정도가 걸렸습니다.

그 짧은 시간 동안 천장 곳곳에서 물이 쏟아져 내려왔는데요, 저희가 준비한 이 컵의 반절을 채울 정도의 물이 쏟아져 내려왔습니다.

전문가들은 운전석은 물론 전자장치가 많은 변속기에 물이 떨어지면 안전에 치명적이라고 말합니다.

[김필수/대림대학교 자동차과 교수 : (차에) 구멍이 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고요. 침수차나 다름이 없을 정도로…. 교환 환불될 정도의 심각한 문제라고 볼 수가 있습니다.]

랜드로버 측과 딜러 사는 무상교체는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다시 수리를 받거나 새 차로 바꿔주는 대신 3천만 원을 더 내라고 말합니다.

1년 차를 썼으니 그 비용은 빼야 한다는 겁니다.

결국 김 씨는 한국소비자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했지만, 결과는 미지수입니다.

최근 5년간 소비자원에 접수된 수입차 관련 피해는 1천400건이 넘지만 합의된 것은 절반에 불과합니다.

[랜드로버 누수 피해 차량 운전자 : 센서 등에 불이 들어오는 꿈도 꿨어요. 심리적으로 굉장히 불안하고… 솔직히 당장이라도 차 부수고 싶은 심정이에요.]

랜드로버 측은 소비자원 중재 절차 등을 거친 뒤 그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박지인, CG : 조형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