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 같은 층 사는 여성 17시간 감금하고 성폭행 시도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6.24 16:55 수정 2019.06.24 1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원룸 같은 층 사는 여성 17시간 감금하고 성폭행 시도
원룸 같은 층에 사는 여성을 강간하려 하고 감금한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주거침입 강간미수) 및 감금 협박,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등 혐의로 A씨를 전날 구속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A씨는 20일 오후 3시 30분쯤 강남구 역삼동 원룸에서 혼자 사는 여성 B씨를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씨와 같은 층에 사는 A씨는 피해 여성 집에 "확인할 것이 있다"며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이후 피해 여성을 자신의 집으로 끌고 가 17시간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여성은 21일 오전 8시께 A씨에게 신고하지 않겠다고 안심시킨 뒤 빠져나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마약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