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美 부통령 "이란, 美 자제를 결단력 부족으로 오해 말아야"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06.24 04: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펜스 美 부통령 "이란, 美 자제를 결단력 부족으로 오해 말아야"
펜스 미국 부통령은 이란의 미군 무인기 드론 격추에 대해 미국이 보복 공격에 나서려다 실행 직전 취소한 것과 관련해 "이란은 미국의 자제를 결단력 부족으로 오해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CNN 방송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 인터뷰에서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남아있다"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에 의한 우리 무인기의 격추가 실제로 최고 수준에서 승인됐는지 여부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며 격추 명령이 '최고 수준'에서 승인됐는지를 확신하는 상황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미 행정부가 지난 두 달 동안 이란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면서 이란은 평소보다 더 많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고 펜스 부통령은 지적했습니다.

이란과의 협상 가능성과 관련해 펜스 부통령은 "미국은 전제 조건 없이 대화할 용의가 있다"면서도 이란은 결코 핵무기를 가질 수 없으며 폭력의 씨를 계속 뿌릴 수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