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소에 20억 붓고 "전기차 사면 퇴거"…LH의 황당 통지

SBS 뉴스

작성 2019.06.23 16: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정부가 전기차를 보급하는 차원에서 임대아파트마다 큰돈을 들여서 충전소를 지었습니다. 그런데 반대로 아파트 쪽에선 전기차 주인들한테 아파트에서 쫓아내겠다는 통지를 보냈습니다. 황당한 이유가 있습니다.

박찬근 기자입니다.

<기사 내용>

연료비 절약을 위해 지난달 큰 마음먹고 전기차를 산 25살 정성언 씨, 그런데 살고 있는 임대아파트 단지에 주차하려다 관리사무소의 제지를 받았습니다.

단지 안에 충전소가 4개나 있는데도 전기차를 계속 보유하면 아파트 퇴거 조건에 해당한다는 황당한 통지까지 받았습니다.

[정성언/쏘울 EV 차주 : 현재는 주차증을 반납한 상태이고 외부 주차증을 끊어서 주차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임대 계약 기간이 끝나면) 퇴거를 해야 되는 상황인 거죠.]

문제는 2천5백만 원 이상 고가 차량은 소유할 수도 주차할 수도 없다는 임대아파트 거주 기준이었습니다.

현재 국고 보조금이 지원되는 승용 전기차 14개 차종 가운데, 서울 기준으로 이 금액을 넘지 않는 차종은 고작 1개뿐입니다.

황당한 것은 전국의 LH 임대아파트 단지엔 전기차 충전소가 331개나 설치돼 있다는 겁니다.

LH 공사가 2017년부터 전기차 보급을 장려한다며 환경부 예산 20억 원을 들여 만든 거지만, 이런 제한 때문에 대부분 충전소는 항상 텅 비어 있습니다.

가격은 비싸지만 유지비는 훨씬 싼 전기차는 정작 임대아파트 주민들에겐 남의 얘기인 겁니다.

[LH 임대아파트 관리인 : (전기차는) 없어요, 거의. 거의 없어요. 제가 전기차 한 대 갖고 계신 분을 봤어요. 딱 한 대.]

LH 측은 "전기차 충전소를 만들면서 차량 금액 규정을 미처 고려하지 못했다"며 뒤늦게 친환경 차엔 예외를 두도록 국토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지만 황당한 탁상행정이란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VJ : 한승민)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