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黃, 아들 취업비리 의혹 공개비호…거짓말로 두 번 못질"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6.22 1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대학생들 앞에서 '아들이 부족한 스펙으로 대기업에 취업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아들의 KT 취업 비리 의혹을 비호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황 대표는 아들의 취업 비리 의혹을 선제적으로 제기해 미리 화근을 잘라버리려 했거나 최소한 취업 비리는 아니라는 '양심적 증거'를 남기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습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 아들의 취업이 정상적인 절차로 이뤄졌다 해도 이번 발언은 '외국인 노동자 임금 차등 지급' 발언만큼 심각한 제2의 차별 발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취업을 하지 못하고 있는 청년들의 취업전략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호도한 것이고, 아들의 우월성을 은연중에 드러낸 전형적인 '꼰대 발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변인은 "청년의 무한한 가능성은 대기업 취업 여부에 종속되지 않는다"며 "평생을 권력기관에서 특별 의전을 누리며 살아온 야당 지도자가 땀 흘리며 정성을 다할 각오로 학업과 사회의 경계에 서 있는 청년들의 무구한 가슴과 맑은 영혼에 깊숙이 상처를 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그제 숙명여대 강연에서 아들에 대해 '학점은 3점도 안 되고 토익은 800점 정도 되고, 다른 스펙이 없다'고 발언했지만, 어제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학점은 3.29, 토익은 925점으로 취업하게 됐다'고 말을 바꾼 데 대해서도 맹비난이 쏟아졌습니다.

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페이스북에 "청년들에게 두 번씩이나 상처 주고 염장 지른 황 대표는 그간의 행태와 생각을 보니 아무래도 제1야당 대표라는 옷은 너무 큰 듯하다"라고 썼습니다.

한정애 의원은 트위터 글을 통해 "청년들 가슴에 두 번이나 못질을 한다"고 비난했고, 백혜련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처음에는 채용이 문제이더니 이제는 말 바꾸기, 거짓말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