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논란 부른 '아들 자랑'…KT 특혜 채용 의혹 재부각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06.21 20:54 수정 2019.06.21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어제(20일) 대학생들을 상대로 특강을 하면서 이른바 스펙이 좋지 않아도 취업에 성공한 사례를 들었습니다.

그게 황 대표의 아들 얘기였는데, 도대체 무슨 내용인지 남정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대학에서 열린 한국당 황교안 대표 특강, 황 대표는 이른바 스펙이 별로인데도 대기업에 입사한 한 청년의 일화를 꺼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요즘 말하는 스펙이 하나도 없어요. 학점도 그냥 엉터리, 3점도 안 되고...]

스펙보다는 역량이 중요하다는 말 끝에 황 대표는 이 청년의 정체를 밝혔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서류심사에서 통과한 다섯 군데에서는 다 최종 합격이 됐어요. 그 청년이 우리 아들입니다.]

특강 현장은 웃음으로 끝났다지만 황 대표의 아들 자랑, 여러 곳으로 불똥이 튀고 있습니다.

먼저 지난 3월, KT 새 노조가 황 대표 아들의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했던 게 재차 주목받았습니다.

정의당은 오늘 KT 부정채용 의혹이 사실에 가깝다는 의심이 든다는 논평을 냈고 특강이 있었던 대학 게시판에는 '아빠가 황교안인 게 취업의 비밀'이라는 조소 섞인 글이 올랐습니다.

또 특강에 사실상 학생들을 동원했다는 글도 이어졌습니다.

[정태근/前 한나라당 의원 : 정말 감동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 그 하나가 더 중요하다는 거예요. 그런데 지금은 시장 갔다가 노동자 만났다가, 그야말로 보여주기 식 행동인 거예요.]

지지층 확대를 위한 연이은 민생 행보 속에 공감과 소통 노력보다는 헛발질로 비칠 수 있다는 쓴소리가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