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사' 이성열, 끝내기 만루 홈런… 한화, 7연패 탈출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6.21 0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한화가 이성열 선수의 끝내기 만루 홈런으로 롯데를 꺾고 7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한화는 3대 3으로 맞선 7회 야수진의 실책에 석 점을 허용했고, 9회 1점을 더 내줬습니다.

8연패 위기에 몰렸지만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9회 말 노아웃 만루에서 노시환의 1타점 희생플라이로 추격을 시작했고 계속된 1·3루 기회에서 롯데 투수 구승민의 송구 실책을 틈타 한 점을 더했습니다.

강경학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호잉의 타석 때 구승민의 폭투로 마침내 한 점 차까지 따라붙었습니다.

호잉이 헛스윙 삼진을 당했는데, 여기서 낫아웃이 되면서 기회가 이어졌고 김태균의 고의사구로 계속된 투아웃 만루 기회에서 이성열이 해결사로 나섰습니다.

바뀐 투수 박진형의 초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역전 그랜드 슬램으로 대역전 드라마를 썼습니다.

거짓말 같은 끝내기 승리로 한화는 7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두산은 3회에만 10점을 뽑아낸 타선의 힘으로 NC를 6연패에 빠뜨렸습니다.

LG는 혼자 4타점을 올린 이형종의 활약으로 삼성을 누르고 2연승을 달렸습니다.

KIA는 김선빈의 결승타로 SK에 역전승을 따냈고, 키움은 KT를 꺾고 6연승을 질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