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방장관 대국민 사과…靑과 조율한 '문제의 발표'

국방장관 대국민 사과…靑과 조율한 '문제의 발표'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9.06.20 20:15 수정 2019.06.20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군 당국은 지난 월요일 조사 결과를 발표할 때 그 내용을 미리 청와대와 조율했다는 입장인데, 당시 브리핑 장소에는 매우 이례적으로 청와대 안보실 행정관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렇게 갈수록 의혹이 커지자 정경두 국방장관은 오늘(20일)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허위 보고, 또 은폐 행위가 있었다면 엄정 조치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어서 김태훈 국방 전문 기자입니다.

<기자>

정경두 국방장관이 북한 선박 귀순 사건이 벌어진 지 닷새 만에 국민들에게 머리를 숙였습니다.

실패한 경계 작전의 책임자들을 엄중 문책할 뿐 아니라 사건 처리 과정의 투명성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대상은 합동참모본부와 육군 23사단, 해군 1함대 등 해안과 해상 경계 작전 관련 부대들입니다.

[정경두/국방장관 : 허위 보고나 은폐 행위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하여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습니다.]

특히 정 장관이 허위 보고, 은폐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사건 이틀 뒤인 지난 17일 군 당국의 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돼 있습니다.

군은 이날 발표 내용을 청와대와 사전에 조율했다는 입장입니다.

[최현수/국방부 대변인 : (청와대 안보실에도 보고가 됐는지.) 대강의 틀로 '이렇게 이렇게 하겠다'라고 말씀을 드리고…]

당시 군 브리핑장에는 매우 이례적으로 청와대 안보실 소속 행정관도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군 당국의 발표 내용과 청와대 그리고 행정관의 역할을 묻기 위해 행정관과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오영택)     

▶ '北 어선' 해경 첫 조사 보고서와 달리 축소·은폐한 軍
▶ 文 "北 목선 포착 못하고, 알리지 못한 점 점검하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