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32.1%, 번 돈으로 이자도 못 냈다…8년 만에 최다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9.06.20 12:30 수정 2019.06.20 1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은행이 1년에 두 번 국회에 제출하는 금융안정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이자비용도 못 번 기업이 8년 만에 가장 많았습니다.

한승구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이 발간한 금융안정보고서에서 따르면, 지난해 외부감사 결과를 공시한 2만 1천213개 기업 가운데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은 32.1%로 2010년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값입니다.

이 값이 1 미만이라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충당하지 못했다는 의미입니다.

이자보상배율 1미만 기업은 대기업 23.6%, 중소기업 34%였고, 업종별로는 조선과 숙박음식업 등에서 많았습니다.

한국은행은 경영여건이 악화할 경우 특히, 미중 무역분쟁이 심해질 경우 이자보상배율 1 미만 기업의 비중은 32.1%에서 37.5%로 늘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가계부채는 1분기 말 현재 1천540조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증가해 증가 속도가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다만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분기 158.1%로 지난해 동기 대비 1.9% 포인트 올라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실제 가계가 쓸 수 있는 소득보다 빚이 더 많이 늘었다는 것입니다.

사실상 가계부채나 다름없는 자영업자 부채도 최근 업황 부진으로 도소매, 숙박음식업 등 일부 업종에서 채무상환능력이 크게 악화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