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SBS 뉴스

작성 2019.06.19 20:04 수정 2019.06.19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 나흘 전 삼척항으로 들어온 북한 선박은 표류하다 떠내려온 게 아니라 자체 동력으로 항구 안까지 이동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경계에 문제가 없었다던 우리 군은 이틀 만에 입장을 바꿔 경계 작전 실패를 인정했습니다.

[경계 작전에 실패가 있다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가 없습니다.]

우리 군경의 경계 태세에 어떤 허점이 드러났는지 집중 보도합니다.
▶ 北 어선, 표류 아닌 '대기 귀순'…신고 59분 뒤 도착한 軍
▶ 해안 경계 문제 없다던 軍, 사실상 '경계 실패' 인정
▶ 폐기한다던 北 선박 보관…귀순 경위 · 목적 의문

2. 손혜원 의원이 2017년 하반기 국토부 간부를 의원실로 불러 목포시가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선정되도록 힘썼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목포시 개발 자료를 토대로 자신과 지인들이 부동산을 집중 매입한 후 이뤄진 일이었습니다. 공소장에 드러난 검찰 수사 내용을 분석했습니다.
▶ [끝까지판다①] 손혜원, 보안자료로 부동산 산 뒤 국토부 간부까지 불렀다
▶ [끝까지판다②] 손혜원 측, 개발계획 보내며 부동산값 오른다고 매입 권유
▶ [끝까지판다③] 공청회서도 보안 유지…지역구 의원도 못 본 자료

3. 내일(20일) 북한을 방문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노동신문에 기고문을 냈습니다. "북중 친선의 새로운 장을 새기려 한다"며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 시진핑, 北 신문 이례적 기고…"원대한 계획 함께 작성"

4. 여름철 누진제 할인구간을 늘리면 한국전력이 많게는 연 2천800억 원 넘는 손실을 보게 됩니다. 정부가 이 손실을 재정으로 보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 '여름 전기료 할인' 한전 적자 우려에 재정투입 추진

5.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피해자와 가해자를 떼어놓지 않고 자리를 떠나 추가 폭행을 방치하는 결과로 이어졌습니다. 경찰관 5명이 현장에 있었지만, 누구도 제 역할을 못 했습니다. 단독 취재했습니다.
▶ [단독] 경찰 5명, 폭행 방관…"대한민국 무서워서 살겠나"
▶ 경찰 5명, 피해자-가해자 분리도 안 해…사실상 직무유기

6.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허민 이사회 의장이 일과가 끝난 선수들에게 사적으로 캐치볼을 시켜 구설에 올랐습니다. 프로야구 선수협회는 계약 위반이라며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단독 취재했습니다.  
▶ [단독] 허민 의장, 퇴근하는 선수들 붙잡고 캐치볼…"계약 위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