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돗물에 분노한 민심…"시민참여 물 관리기구 구성해야"

수돗물에 분노한 민심…"시민참여 물 관리기구 구성해야"

이정은 기자 jelee@sbs.co.kr

작성 2019.06.19 1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해서 공개 사과하고 문책 인사에 나섰지만, 분노한 민심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인천시는 시장이 나서 공개사과한 데 이어 어제(18일)는 초기 대응조치를 제대로 못 한 책임을 물어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공촌정수사업소장 등 2명을 직위 해제했습니다.

[박남춘/인천시장 : 인천시가 아닌 외부감사기관에 감사를 의뢰하고 결과에 따라 추가 인사조치를 하겠습니다.]

박남춘 시장은 무리한 수계전환으로 오염된 공촌정수장을 이틀 연속 방문하면서 수질 정화작업 확인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비상대책위를 출범시킨 4개 피해지역 주민들은 지역정치인들의 주민소환운동과 행정소송을 진행하겠다며 인천시를 압박했습니다.

[노형돈/피해지역 비상대책위 대변인 : (이 사태를 낳은) 원인자와 안일한 대응으로 시민들의 분노를 촉발케 한 책임자를 뚜렷하게 밝혀 엄정하게 처벌하기를 바랍니다.]

상수도 관리를 더이상 인천시에만 맡길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송원/인천경실련 사무처장 : 물길(수계)을 돌리기 전에 문제의식 전혀 없고 매뉴얼도 따르지 않고 불리하면 숨기고 거짓말하고 어제 환경 장관도 100% 인재라고 했잖아요. 터질 것이 터진 겁니다.]

근본적인 재발방지책을 마련하려면 전문가와 시민들이 직접 감독하는 민관합동 상수도 관리기구를 구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