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인천항 돼지열병 검역 현장서 "100% 잡아낼 수 있느냐"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06.18 1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 총리, 인천항 돼지열병 검역 현장서 "100% 잡아낼 수 있느냐"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오후 인천항 제2국제여객터미널을 찾아 아프리카돼지열병 국경검역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이 총리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현장 점검은 인천공항(5월 18일)과 인천(6월 1일), 경기 북부(6월 5일), 강원(6월 8일) 등 접경지역 3곳에 이어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인천항의 경우엔 입국자 가운데 85%가량이 중국에서 오고 있고, 이 가운데 보따리상의 비중(37%)이 높아 차단 방역이 특히 중요합니다.

중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중 하나이고,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반입되는 축산물로 전염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총리는 여객터미널 1층 회의실에서 박봉균 농림축산검역본부장으로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국경검역 추진현황에 대해 보고받았습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전문가들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될 확률이 가장 높은 것이 불법축산물이라고 한다"며 불법축산물 차단 검역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방역) 시스템이 완벽하다 해도 사람이 얼마나 집중하고 긴장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며 "완벽한 시스템을 갖추고 최고의 집중도로 방역에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47개 나라 가운데 아프리카가 29개이고 나머지는 유럽과 아시아가 반반"이라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우리 코앞에까지 왔다고 보고 완벽한 방어를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입국장 내로 이동해 여행객 화물에 대한 엑스레이(X-ray) 검사, 휴대화물 전수 개장 조사, 축산관계자 소독관리 현장을 직접 점검했습니다.

특히 엑스레이 통과대에서 여행객의 짐을 전수조사하는 과정을 꼼꼼하게 살폈다.

이 총리는 세관 직원에게 "소시지는 작을 텐데 (불법축산물 반입으로) 잡을 수 있느냐"며 "본인이 생각해도 100%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세관 직원은 "근무한 지 30년이 넘었기 때문에 완벽하게 잡을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의 불법축산물 반입과 유통을 막기 위해 공항과 항만의 엑스레이 검사, 여행객 대상 반입금지 물품 홍보 등을 강화했습니다.

또한 불법축산물 반입 시 과태료를 상향 조정하는 등 조치를 시행 중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