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판다①] 재판 넘겨진 손혜원…'보안자료' 입수 뒤 집중 매입

유덕기 기자 dkyu@sbs.co.kr

작성 2019.06.18 20:17 수정 2019.06.18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8일) 8시 뉴스는 저희가 처음 보도했던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의혹 수사 결과 자세히 전해 드리겠습니다. 검찰이 오늘 손혜원 의원에게 범죄 혐의가 있다며 손 의원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목포 개발 계획 정보를 미리 건네받아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 그 지역 부동산을 사게 하고 손혜원 의원 자신 역시 조카 명의로 부동산을 샀다는 혐의입니다. 이렇게 사들인 게 토지 26필지 건물 21채, 모두 14억 원 정도 됩니다.

먼저 오늘 검찰 발표 내용 유덕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검찰은 손혜원 의원이 지난 대선 직후에 박홍률 당시 목포시장을 만나 도시 재생 사업 계획이 담긴 보안 자료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김범기/서울남부지검 2차장 : 목포시장과 손혜원 의원, (손 의원 보좌관) 그리고 도시발전사업단장 등과 만난 자리에서 목포시 도시재생전략계획이란 자료를 건네주게 됩니다. 국회의원이 도와주겠다는 그런 의사를 보였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손 의원은 이 정보를 활용해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 사업 구역 내의 부동산을 구입하도록 한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공직자가 업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자신이나 제3자가 이익을 얻도록 하면 부패방지법 위반입니다.

부동산을 산 사람은 손 의원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과 보좌관 가족 등입니다.

[김범기/서울남부지검 2차장 : 정확히 사업 구역 내에 대부분의 그 건물들이 위치하고 있고요. 지인들에게도 정확한 위치와 구역을 알려줘서 구입하게 했고요.]

검찰이 밝혀낸 손 의원 관련 부동산은 토지 26필지 건물 21채로 모두 14억 원어치입니다.

지난 1월 SBS 끝까지 판다팀이 취재한 규모, 22필지 19채보다 늘었습니다.

검찰은 이들 부동산 가운데 토지 3필지와 건물 2채는 조카 명의로 손 의원이 차명 보유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손 의원의 보좌관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보좌관은 같은 자료를 활용해 남편과 지인에게 4억 원가량의 부동산을 구입하도록 하고 주변에 자료를 누설한 것으로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또 손 의원에게 목포 부동산을 소개한 적이 있는 현지 주민 한 명은 보안자료를 훔쳐 부동산을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영상취재 : 조창현, 영상편집 : 최혜영, VJ : 김준호)

▶ [끝까지 판다] "손혜원 의원, 보안자료 받은 뒤 부동산 집중 매입" (풀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