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유기견 입양 후 '개 아빠' 된 빈지노 근황

SBS 뉴스

작성 2019.06.18 11:17 수정 2019.06.18 1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기견 입양 후 '개 아빠'된 빈지노 근황래퍼 빈지노가 유기견 '꼬미'를 입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빈지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표기 'GGOMi'로 변경. 꼬미 오키?"라며 꼬미와 함께 찍은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습니다.

사진에는 빈지노와 꼬미가 차 안에서 다정하게 찍은 투샷이 담겼습니다.
유기견 입양 후 '개 아빠'된 빈지노 근황특히 서로를 묘하게 닮은 듯한(?) 비주얼이 눈길을 끌며, 진지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냅니다.
유기견 입양 후 '개 아빠'된 빈지노 근황이후 빈지노는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꼬미를 품에 안고 쓰다듬는 사진을 공개하며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다! 사랑해 꼬미♥"라고 글을 남겨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습니다.

또한 그는 "스토커"라는 글과 함께 꼬미가 집 바닥에 누워 빤히 쳐다보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유기견 입양 후 '개 아빠'된 빈지노 근황빈지노와 꼬미의 달달한 근황에 많은 팬들은 "오빠도 귀엽고 꼬미도 귀엽고", "둘이 닮았어요", "꼬미가 사랑을 느끼고 있네요", "꼬미 아버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빈지노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