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편한라텍스' 라돈 검출 의심…소비자 피해 우려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19.06.18 07:42 수정 2019.06.18 09: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저희 SBS가 생활 주변 제품에서 라돈이 뿜어져 나온다는 사실을 집중 보도해드린 지 1년이 지난 지금도, 라돈 검출이 의심되는 제품들은 여전히 곳곳에서 유통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국내 1위 라텍스 업체인 '잠이편한라텍스'의 일부 제품에서도 라돈 검출이 의심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민우 기자의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해 5월 라돈 라텍스 보도 이후 국내 업계 1위인 '잠이편한라텍스'는 자사 제품에는 문제가 없다는 자체 검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잠이편한라텍스 사용자 A : 라텍스 라돈이 한창 뉴스에 나올 때 제가 항상 인터넷 검색창에 '잠이편한라텍스'를 치고 들어갔어요. 들어갔는데 '문제없다, 라돈이랑 연관 없다' 그러니까 안심했죠.]

SBS가 해당 제품을 직접 측정해봤습니다.

실내 라돈 권고치의 9배 넘는 수치가 나왔습니다.

같은 회사의 또 다른 제품은 음이온 제품이 아니었는데도 권고치의 24배를 넘기도 했습니다.

[잠이편한라텍스 사용자 B : 이걸 측정해서 문제가 있는 걸 빨리 그만 사용하게 하지 않고 계속 안전하다는 홍보 광고만 계속하면서 판매를 계속하고 있다는 게….]

'잠이편한라텍스' 측이 안전성을 직접 측정해보라며 제공한 측정기를 살펴봤습니다.

라돈의 한 종류인 토론은 아예 측정이 안 되는 기기입니다.

전문가들은 반감기가 짧은 토론은 방사성 물질이 급격히 감소해 대기 중에서는 인체 영향이 미미하지만, 신체 밀착형 제품에 쓰일 경우 인체 흡입이 쉬운 데다 방사능 피폭 피해도 라돈보다 훨씬 치명적이라고 말합니다.

[조승연/연세대 라돈안전센터장 : 지금 생활 제품의 이슈는 토론의 이슈예요. 세계적인 전문가들이 평가해서 (토론이 몸의) 내부로 들어오면 6배 더 위험하다고 하는 공식이 있어요.]

'잠이편한라텍스'는 말레이시아 제조사 측에 확인하는 것은 물론, 정밀 측정 의뢰까지 거쳤는데도 문제가 불거졌다며 곤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제가 된 일부 제품들에 대해서는 교환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판매된 해당 업체의 음이온 라텍스는 2, 3천 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일부 제품을 확보해 정밀 측정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측정 결과를 토대로 리콜 명령 등에 나선다 해도 실제 조치까지는 1달 이상 걸릴 수도 있어 소비자 피해가 우려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