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의 침묵' 아르헨, 코파 아메리카 콜롬비아전 완패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6.16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이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침묵 속에 콜롬비아와 2019 남미축구연맹(CONMEBOL) 코파 아메리카 조별리그 1차전에서 완패의 수모를 당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16일(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의 폰치노바 아레나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대회 B조 1차전에서 2대 0으로 졌습니다.

우루과이(15회 우승)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통산 14회 우승에 빛나는 아르헨티나는 콜롬비아를 상대로 메시를 비롯해 세르히오 아궤로, 니콜라스 오타멘디(이상 맨체스터 시티),앙헬 디 마리아(파리 생제르맹), 지오바니 로 셀소(레알 베티스) 등 주전 멤버를 모두 내보냈습니다.

이에 맞서는 콜롬비아는 하메스 로드리게스(뮌핸), 라다멜 팔카오(모나코), 예리 미나(에버턴) 등이 맞불을 놨습니다.

아르헨티나는 점유율 53%-47%에 슈팅 개수에서도 13개(유효슈팅 6개)-8개(유효슈팅 2개)로 앞섰지만 끝내 콜롬비아의 골문을 열지 못했습니다.

반면 콜롬비아는 두 차례 유효 슈팅을 모두 득점으로 이어가며 '거함' 아르헨티나를 무너뜨렸습니다.

아르헨티나의 공세를 막아낸 콜롬비아는 마침내 후반 26분 로드리게스의 대각선 패스를 받은 로저 마르티네스(클럽 아메리카)가 왼쪽 측면에서 공을 받은 뒤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파고들면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 골을 뽑아냈습니다.

콜롬비아는 후반 41분 헤페르손 레르마(본머스)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두반 사파타(아탈란타)가 골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공의 방향을 바꿔 추가 골을 꽂아 승리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반면 아르헨티나의 '캡틴' 메시는 후반 17분 날카로운 프리킥이 골키퍼 정면을 향하고, 후반 21분에는 문전 혼전 상황에서 헤딩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공이 오른쪽 골대를 살짝 빗나가며 끝내 무득점에 그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