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정상회의' 앞두고 괴한에 권총뺏긴 日경찰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06.16 16:54 수정 2019.06.16 18: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G20 정상회의 앞두고 괴한에 권총뺏긴 日경찰
이달 말 일본에서 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오사카부 스이타시의 한 파출소 인근에서 괴한이 경찰관을 흉기로 찌른 뒤 권총을 빼앗아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늘 오전 5시 40분쯤 오사카부 스이타시 센리야마 파출소 인근 앞길에서 26살 경찰관이 피를 흘린 채 쓰려져 있는 것을 주변 역 직원이 발견했습니다.

이 경찰관은 병원에 이송됐지만, 중태로 알려졌으며 실탄 5발이 장전된 채 그가 소지했던 권총은 없어진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괴한이 경찰관으로부터 권총을 빼앗아 달아난 강도 살인미수 사건으로 보고 스이타경찰서에 수사본부를 설치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오사카시에서 오는 28~29일 G20 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많은 경찰관이 투입돼 검문검색 등 경계 경비를 최고 수준으로 강화한 시점에 발생해 경찰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오사카부 경찰 측은 G20 정상회의 경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분석할 수 없다면서도 어떻게든 본격적으로 개최되기 전까지 범인을 검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사건 발생 1시간 전 파출소 주변을 돌아다니는 모습이 방범 카메라에 찍힌 30대 추정 남성이 이번 사건에 관여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또 인근 주민에게는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당시 파출소에는 경찰관 3명이 근무 중이었지만 800m 떨어진 공중전화에서 관내에 빈집털이 피해가 있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2명은 출동한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빈집털이 피해는 확인되지 않아 허위 신고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