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인들, '송환법 보류 아닌 철폐' 요구 '검은 대행진'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06.16 16: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콩인들, 송환법 보류 아닌 철폐 요구 검은 대행진
많은 홍콩 시민들이 범죄인 인도 법안의 완전 철폐를 요구하며 다시 대규모 집회에 나섰습니다.

홍콩 정부가 송환법 추진을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지만 시위에 나선 이들은 송환법을 완전히 철폐해야 한다면서 이른바 '검은 대행진'을 시작했습니다.

현지 시간 오후 2시 30분부터 홍콩 빅토리아공원에서는 최소 수만 명의 홍콩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송환법 철폐 요구 집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지난 9일 주최 측 추산 103만 명이 참여한 대규모 시위 이후 일주일 만에 다시 열리는 대규모 집회입니다.

1주일 전 시위 때 참가자들은 흰옷을 입었지만, 오늘 참가자들은 주최 측의 안내에 따라 검은 옷을 주로 입고 나왔습니다.

집회 참석자들은 홍콩인들의 저항의 상징물인 '우산'도 펼쳐들었습니다.

홍콩 재야단체와 야당은 오늘 집회에도 100만 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오늘 집회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어제 전격 기자회견을 통해 송환법 추진을 보류한다고 발표한 직후 열리는 것입니다.

케리 람 행정장관은 법안 심의는 보류될 것이며, 대중의 의견을 듣는 데 있어 시간표를 제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 홍콩 정부가 단기간 내에 범죄인 인도 법안을 재추진하지는 않을 것을 시사했습니다.

홍콩에서는 송환법이 거센 저항에 부딪혀 추진 동력을 상실하면서 자연스럽게 폐기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오늘 다시 홍콩 도심에 모여든 시민들은 홍콩 정부가 언제든 다시 송환법 통과에 나설 수 있다면서 공식적으로 송환법을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앞서 어젯밤 정부 청사 인근 애드미럴티의 유명 쇼핑몰 퍼시픽 플레이스에서 홀로 송환법에 반대하는 고공시위를 벌이던 30대 남성 량 모 씨가 추락사한 가운데 시위 참석자들은 량씨를 애도했습니다.

많은 홍콩 시민들은 사고 현장을 찾아가 꽃과 촛불, 편지를 놓고 고인을 추모하기도 했습니다.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빅토리아공원을 출발해 정부 청사가 있는 애드미럴티까지 4㎞ 구간을 행진할 예정입니다. 

(사진=AFP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