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폭발·화재 잇따르는 전자담배 · 전동킥보드 안전성 조사한다

폭발·화재 잇따르는 전자담배 · 전동킥보드 안전성 조사한다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9.06.16 11:52 수정 2019.06.16 1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폭발·화재 잇따르는 전자담배 · 전동킥보드 안전성 조사한다
최근 전자담배, 전동킥보드 등 배터리 내장형 제품에서 폭발·화재 사고가 잇따라 정부가 안전성 조사에 들어갑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전자담배, 전동킥보드, 무선청소기, 휴대용선풍기 등 배터리 내장형 제품 370개 모델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1차 조사에서는 전동킥보드, 휴대용선풍기 등 총 72개를 조사해 7월에 결과를 발표합니다.

2차 조사에서는 전자담배, 무선청소기, 보조배터리 등 총 300여개 제품의 배터리와 충전기를 조사해 9월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는 전자담배·전동킥보드 등 최근 출시가 증가하고 있는 배터리 내장형 제품에서 충전중 발화나 사용중 화재가 발생한 데 따른 것입니다.

제품안전을 모니터링하는 6개 소비자단체도 배터리 내장형 제품의 KC인증 취득여부를 감시할 예정입니다.

국표원은 이번에 조사하는 370여개 제품 중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에 대해서는 리콜 조치할 예정입니다.

리콜 처분을 받은 사업자는 해당 제품을 즉시 수거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수리·교환·환불 등을 해줘야 합니다.

불법 제품을 대여·판매한 사업자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조치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